커뮤니티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의하기(Q&A)

게시글 등록

  1. 해파랑길 마지막 구간 도보 걷기
    안녕하세요 해파랑길 마지막 50구간 중 도보이동이 되지 않는 재진검문소~통일전망대 구간을 도보로 트래팅 할 수 있도록 해파랑길 홈페이지에서 기간을 설정해 희망인원을 모집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언제, 어떠한 방법으로 참여 가능한지 문의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바다 조회 7 댓글 0 2019-08-11
  2. 스탬프 인증 수첩 수령방법 알려주세요
    해파랑길 인증스탬프 수첩은 어떻게 받을 수 있나요? 무지개 조회 336 댓글 0 2019-04-28
  3. 비밀글 해파랑길 스탬프 지도 수령 문의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김광석 조회 5 댓글 0 2019-04-14
  4. 비밀글 해파랑길 인증수첩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김광석 조회 0 댓글 0 2019-04-12
  5. 해파랑길 전구간 지도와 스탬프북
    안녕하세요  서울둘레길 완주후에 해파랑길 완주를 계획하고 있는데 해파랑길 전구간 지도와 스탬프북은 어디에서 어떤 방법으로 신청해서 받아볼수 있을까요?? 양파오마니 조회 315 댓글 0 2019-03-15
  6. 비밀글 두루누비 오류 문제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멋진남자리나 조회 3 댓글 0 2019-02-27
  7. 비밀글 완주 증서는 어떻게 받을수 있나요?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운우수 조회 1 댓글 0 2019-02-06
  8. 비밀글 해파랑길 전구간 지도를 받을 수 있는가요?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산 솔 조회 1 댓글 0 2018-12-19
  9. 비밀글 문의드립니다.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천천히 걷기 조회 3 댓글 0 2018-06-06
  10. 비밀글 스탬프북을 만들고 싶은데요.
    게시글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스피 조회 3 댓글 0 2018-05-19
  11. 저용량_01. 여우길 걷기
    안전한 걷기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걷기여행길은 자유여행으로 개인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여행인 만큼 여행자보험을 가입하고 여행을 떠나는 것이 좋습니다. 01. 안전을 고려하여 여러 사람과 함께 갑니다. 02. 자신의 체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합니다. 03. 노선 및 관련 기관 연락처를 숙지하고, 현재 위치정보를 숙지하여 걷습니다. 04. 물 등 비상식품 및 응급약품은 꼭 가지고 떠납니다. 05. 도로변을 지날때는 길 가에 붙어서 한 줄로 걸어갑니다. 06. 불필요한 귀중품과 장신구 등은 휴대하지 않습니다. 07. 하절기 오전 9시~오후 6시, 동절기 오전 9시~오후 5시 사이에 합니다. 08. 지정된 코스를 벗어나지 말며, 가파른 계곡이나 절벽 등으로의 모험은 피합니다. 09. 악천후에는 가급적 도보여행을 하지 않습니다. 11. 표식을 놓쳤을 때에는 마지막 표식을 본 자리로 되돌아가 표식을 다시 찾아보는 봅니다. 12. 안... 한국의길과문화 조회 396 댓글 0 2018-04-10
  12. 걷기여행 준비(요령)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짐꾸리기 : 가볍게 더 가볍게! 장거리 걷기에서는 배낭 무게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혹시 필요할지 모른다고 이것저것 넣었다간 걷는 내내 우유부단했던 자신에게 푸념과 질책을 늘어놓게 됩니다. 여러 날 걷기를 계획하는 경우, 두세 벌 정도의 여벌을 준비하고 자외선차단제, 모자, 충전기 등도 잊지 않고 챙깁니다. 속옷이나 양말 등 간단한 의복은 숙소에서 세탁하여 사용하는 것도 배낭 무게를 줄이는 방법입니다. 이때 망사형 주머니 또는 고리 등을 활용하면 걷는 중에도 건조할 수 있으므로 효과적입니다.     먹을거리 : 주식은 곡물류, 간식은 단 것으로! 걷기 여행중에 하루 세끼 주식은 지구력을 갖게 하는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으로 하고, 간식은 에너지로 곧바로 쓰일 수 있는 사탕이나 초콜릿 같은 단당류가 적합합니다. 또 장거리 여행시에는 적당한 시점에 식당이 없을 수도 있으므로 두 끼 분량의 비상식(빵, 시리얼바, 에너지젤 등)을 항상 준비합니다. 에너지젤은 순간적으로 많... 한국의길과문화 조회 415 댓글 0 2018-04-10